(주)안양광역신문사

성년의 날 기념 전통성년식 개최...18일 안양시예절교육관에서

2019-05-23 오후 5:39:19

19세가 되는 2천년생 남녀 40여명이 전통 성년식의 주인공이 됐다.

성년의 날 기념(5월 셋째 주 월요일) 전통 성년식이 18일 안양시예절교육관에서 열렸다.

19세가 되는 2천년생 남녀 40여명이 전통 성년식의 주인공이 됐다.

성년식은 관자(남자)와 계자(여자)에게 옷을 세 번(성인이 입는 평상복, 외출복, 관복) 갈아입히는 삼가례(三加禮)와 술 또는 차를 마시는 법도를 가르치는 초례(醮禮), 이름대신 자()를 내려주는 가자례(加字禮)에 이어 성년이 되었음을 선언하는 성년선언(成年宣言)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부모들도 참석해 자녀가 성년이 됨을 축하하고 성인으로서 새롭게 출발하라고 격의 말을 전했다.

성년의 참된 의미를 돌아보고 책임과 의무에 대해 생각해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됐다.

한편 전통 성년식을 개최한 안양시예절교육관은 성인과 청소년들의 전통예절 및 인성교육을 적극 지원하고 있으며, 작은결혼식을 위한 장소로도 개방돼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이혜련 기자

안양광역신문사(aknews0511@daum.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