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안양광역신문사

안양시 안전귀가 앱 공유, 11개 시·군으로 확대

2019-05-14 오후 5:28:36

부천·하남·동두천·양평 4개 지자체 17일 이전 서비스 돌입

안전앱 무상제공, 지자체 관제센터 연계 등

안양시(시장 최대호)의 전매특허 스마트폰 안전귀가서비스11시군으로 확대된다.

지난해 107개시가 공유한데 이어 부천, 하남, 동두천, 양평 등 4개 시군 주민들도 스마트폰을 활용한 안심귀가 서비스혜택을 받을 수 있게 된 것이다. 시기는 각 지자체 관제센터간 연계가 이뤄지는 이달 10일부터 17일 사이가 된다.

주머니속 보디가드라 할 스마트폰 안전귀가서비스는 늦은 밤길 여성들의 안전한 귀가를 돕고자 지난 2014년 안양시가 전국최초 자체개발한 앱서비스다.

스마트폰에서 안전귀가 앱을 내려 받아 실행하면 사용자의 현재 위치가 CCTV관제센터로 자동 전송되고, 범죄 등의 위급상황이 발생할 경우 시청사 관제센터(u-통합상황실)CCTV를 모니터링하고 있는 경찰관이 현장에 출동하는 시스템이다.

그동안은 관할 CCTV통제권역을 벗어나게 되면 서비스 제공이 불가능했지만 금번 서비스 지역이 11개 기관으로 늘어남에 따라 지역적 한계를 벗어난 것은 물론, 보다 많은 지역주민들이 안전귀가 서비스를 받게 됐다.

이는 각 지자체의 CCTV를 관리하는 관제센터 간 GPS를 공유하고, 실시간 통일된 보호시스템을 운영하기로 손을 잡음으로써 가능해졌다. 특히 지역주민들을 위해 지자체간 장벽을 허문 좋은 사례로도 남게 될 전망이다.

여성을 비롯해 밤중에 귀가하거나 홀로 길을 거니는 시민은 지금이라도 즉시 휴대하고 있는 스마트폰에서 이 앱을 실행하면 보호조치를 받을 수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시민 눈높이에서 체감할 수 있는 안전귀가 앱이 운영주체의 한계를 극복해 대한민국 전체로 확산되고, 더욱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하는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안양광역신문사(aknews0511@daum.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