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게이트키퍼 봉사단, 김치 나누며 온정 전달

2018-04-22 오후 6:41:00

직접 담근 김치 100박스, 정신건강복지센터 회원 가정에 전달

자살 예방을 위한 안양시의 게이트키퍼 봉사단(생명사랑지킴이) ‘비상18일 제2마음 담긴 김치 담금 Day’를 운영하며, 소외된 이웃을 위해 발 벗고 나섰다.

비상 단원들은 이날 만안구청 직원식당에서 담근 김치 100박스를 정신건강복지센터 회원 가정에 전달했다.

봉사에 참여한 한 회원은 단순히 김치를 전달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주위에 소중하고 좋은 사람들이 있으니 힘내시라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게이트키퍼 봉사단 비상2014년부터 양성교육을 거쳐 2015년 발대식을 한 후, 현재 40여 명이 지속적으로 활동 중이다. 최근에는 단원들이 번개탄 판매 개선 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며, 자살예방을 위한 인프라 구축에 힘쓰고 있다.

안양광역신문사(aknews0511@daum.net)

의견쓰기

작성자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
(영문 대소문자 구별)을 입력하세요!

홈으로

전체메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