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09 07:05

  • 뉴스 > 사회

최대호 안양시장 연임 공약 ‘안양시청사 이전’ 지역 현안 급부상

최 시장, “행정복합타운 개발 5천명 일자리 창출·6천700억원 이상 경제 효과”

기사입력 2022-06-24 13:0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최대호 안양시장이 연임에 성공하면서 안양시청사 이전이 지역 현안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지난 6·1지방선거에서 최 시장은 만안구 소재 농림축산검역본부 부지로 안양시 청사를 이전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안양시 만안구 안양로 175에 소재한 검역본부 부지는 공공기관 이전에 따라 지난 2010년 안양시가 매입했다.
시는 2017년 부지 개발 계획을 발표하고 부지 중 2만7천565㎡(49%)는 만안구청을 이전하는 공공편익시설로, 나머지 2만8천744㎡(51%)는 첨단지식산업 클러스터를 조성하는 계획을 발표하고 2024년까지 건립을 목표로 했지만 관련 사업은 지구단위계획 수립 절차가 진행 중으로 현재 부지는 시민을 위한 주차장과 공원 등으로 쓰이고 있다.
최 시장은 만안구에 시청사를 이전해 행정복합타운을 개발하면 5천명의 일자리 창출과 6천700억원 이상의 경제적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경제적 타당성(0.65)을 확보하지 못해 난항을 겪던 행정타운역 신설도 2배 이상의 유동인구를 확보할 수 있어 사업 추진이 가능할 것이라는 분석도 내놨다. 또한 시청사 이전 후 청사 부지에는 대기업을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목을 끄는 이유는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C노선, 인동선 등이 지나는 동안구에 5만9천400㎡에 달하는 부지를 확보할 수 있다는 점이다. 단, 청사 이전은 기업 유치가 확정된 후 이전하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청사 이전 반대 목소리도 나온다. 대기업 유치에 대한 실현 가능성에 대한 우려와 공공자산인 청사 부지를 민간에 매각하는 것에 대한 당위성 때문이다. 시민의견 수렴이 무엇보다 중요한 이유다.
안양이 지역구였던 정기열 전 경기도의회 의장은 지방선거 이후 자신의 SNS에 “시청을 만안구로 옮기면 만안이 발전하고 동안구에 기업을 유치하면 동안이 발전한다는 논리는 잘못됐다”며 “안양시청 부지는 기업에게 주는 것이 아니라 안양시민에게 돌려줘야 한다”고 밝히기도 했다.
최 시장은 7월 시민단체, 공무원 등과 시청사 이전 태스크포스(TF)를 만들어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이 부지는 현재 지구단위계획 용역 수립 중”이라며 “청사 이전 관련 얘기가 나오고 있어 기존의 계획이 변경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김현미 기자 (aknews0511@daum.net)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