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10-01 15:14

  • 뉴스 > 행정

안양시 스마트도시통합센터 해외에서도 벤치마킹 인기만점

자국 내 도시 문제 해결 위한 스마트도시 노하우에 깊은 관심 가져

기사입력 2022-04-29 13:2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행안부 국제행사에 안양시 초청, 대한민국 대표로 우수사례 발표

안양시에 외국 공무원들이 국내 스마트시티 벤치마킹을 위해 최근 잇따라 안양시를 방문하고 있다.

지난 13일 중동 오만 상원의원을 시작으로, 20일 중남미 4개국 온두라스, 베네수엘라, 파라과이, 트리니다드토바고 시장단이 안양시 스마트도시통합센터를 찾아 시민 안전, 지능형 교통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혁신 우수사례를 배우고 갔다.

특히, 방범, 교통, 재난, 복지, 환경 등으로부터 전국 제일의 안전 도시를 구현하고 있는 시스템에 귀 기울이며, 인공지능 및 시설운영의 첨단화에 비상한 관심을 나타냈다.

일행은 또 송재환 부시장(안양시장 권한대행)과 스마트시티와 관련해 환담도 나눴다. 송 부시장은 중동 및 중남미의 스마트시티 구축에 우리시의 스마트도시통합센터가 좋은 본보기가 되길 바라며, 필요한 사항이 있다면 적극 협조하겠다고 전했고, 4개시 시장단은 감사를 표했다.

그동안 코로나19 사태로 해외에서의 방문이 어려웠지만 이제 서서히 세계 각국의 출입국 규제 완화 등이 시작되며, 다시 한번 안양시 스마트도시통합센터가 주목을 받고 있다.

앞서 지난 3월에는 행정안전부 주관으로 튀니지에서 개최되는 한국-튀니지 디지털정부 협력 포럼에 안양시가 초청받아 대한민국 자치단체를 대표하여 스마트시티 우수사례에 대해 발표했다.

현지 관련 부처 고위급 면담에서는 안양시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히며, 자국에 적용하기 위한 주요 기술이전 등이 가능한지를 묻는 등 깊은 관심을 표명했다.

안양시는 2013년부터 행정안전부, KOICA, KOTRA 등의 정부 국제적 행사에 초청받아 그동안 브라질, 멕시코, 페루, 엘살바도르, 도미니카공화국 등 해외 전자정부 사절단에 참여하여 대표 스마트도시 안양시의 국제적 위상과 우리나라 정보화 기술을 세계에 알려오고 있다.

이처럼 안양시 스마트도시통합센터가 국제적인 모범사례로 평가받으면서 안양시 관내 IT기업의 우수한 시스템을 해외에 수출하는 데에도 크게 기여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주요 해외 도시와의 교류협력 확대 및 체계적인 기술이전을 모색할 예정이다.

안양시 스마트도시통합센터는 지난 20093월 구축된 이후 국내에서는 12백개 기관에서 15천명이 방문했고, 해외에서는 134개국 551개 도시에서 47백명 넘게 다녀가는 등 국제적으로도 모범적 통합관제 표준모델이 되고 있다.

김현미기자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