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6-28 11:14

  • 박스기사 > 오피니언/기고

이륜차 배달, 여유를 가지고 기다릴 줄 아는 성숙한 시민 의식이 필요

만안경찰서 경비교통과 김보영 경장

기사입력 2021-09-02 19:4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만안경찰서 경비교통과 김보영 경장 

코로나 19’로 인한 배달 대행 이륜차 운행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법규위반굉음 유발 등 교통사고 또한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며, 신속한 배달로 편리함을 누리는 만큼 이륜차로 인해 시민들이 느끼는 불편함과 그로 인한 고통은 심각한 실정이다.

경기남부경찰청 조사 결과 도내 이륜차 교통사고가 전년 대비 12% 증가했고, 법규위반 등 무질서 행위는 약 65%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언제부터인가 안전함보다는 신속함을 더 중요시하게 된 치열한 배달 경쟁 속에서 일부 이륜차 운전자들의 과속, 신호 위반, 심지 난폭운전 등의 각종 위험 행위들로 인해 주민들의 불안감은 더욱 증가하고 있다.

안양만안경찰서는 운영 공공배달 App ‘배달특급활용 안전수칙 홍보는 물론 지자체한국교통안전공단과의 합동단속과 더불어 캠코더를 용해 교통법규위반, 소음기 불법개조(튜닝), 굉음유발 등의 이륜차를 집중 단속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혹시라도 이를 피하기 위해 번호판을 훼손하거나 자물쇠인형 등으로 가리고 운행할 경우 자동차관리법으로 입건될 수 있으니 운전자와 소유주는 차량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야 할 것이다.

또한 이륜차의 경우 자동차와 달리 법규위반을 해도 기동성익명성 등으로 단속이 어려운 점을 악용, 법규 준수율이 낮아 교통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이륜차에도 앞 번호판 부착, 이륜차 단속용 CCTV 개발 등 법적기술적 정비가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이륜차 교통사고로부터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서 운전자는 별히 교통법규를 준수해 안전 운전에 신경 써야 하며, 시민 또한 이륜차 배달종사자가 시간에 쫓겨 무리하게 운행하는 경우가 발생하지 않도록 여유를 가지고 기다리는 성숙한 문화도 만들어 가길 바란다.

 

안양광역신문사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